KAIST 단일서비스 로그인
Language

생활정보(이전)


> 정보 > 생활정보(이전)

042-350-2071

통화 가능 시간

평일 13:00-17:00

메일 | 건의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크랩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크랩

안녕하세요, 이번 주제는 호텔 예약하기 입니다. 그러나 평범한 예약이 아닌, 경매 방식의 호텔 예약 방법을 소개해보고자 합니다.


호텔을 경매 방식으로 예약할 수 있는 시스템은 크게 2가지 사이트가 존재합니다.


1.png

1. 핫 와이어(https://www.hotwire.com/)

2. 프라이스라인(http://www.priceline.com/)


이 두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경매 방식의 호텔 예약 시스템의 특징은 다음과 같습니다.

- 지역별(예를 들면 유성구 어은동,궁동)로 해당 지역에 위치하는 호텔들의 정보를 이름 없이 보여줌

- 일반적인 예약 가격보다 더 저렴하게 해당 지역의 호텔을 예약할 수 있지만, 취소 불가하며 해당 지역 내의 어떤 호텔이 걸릴지 복불복

- 만약 다른 사이트에서 해당 예약건보다 저렴한 예약이 가능하면 차액 환불


즉, "어떤 호텔이 걸릴지 모르는 대신 가격을 더 싸게 주겠다."라는 전략입니다.

이게 어떤 말인지 잘 이해가 안가신다구요? 아래 예약 예시화면을 보시면 더 잘 이해가 됩니다.


2.png


프라이스라인에서는 이러한 딜을 "Express Deals"이라고 부르며, 위 그림과 같이 호텔이 위치한 지역과, 호텔의 등급, 고객들의 평점을 보여주며 가격을 제시합니다.

만약 호텔에 꼭 이러한 특징이 있어야 겠다 라고 생각된다면 왼쪽에서 아래와 같은 조건들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 Star Rating

- Hotel Area

- Price Range

- Hotel Amenities


위의 조건들을 적당히 체크하고, 내 예산에 맞는 호텔을 선택한다면 내가 생각했던 것과는 크게 다르지 않은 호텔을 저렴하게 예약할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프라이스라인에서는 "Name Your Own Price"라는 제도가 존재하는데요, 아래 화면을 보면 쉽게 이해가 됩니다.


3.png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 요금제는 바로 우리가 직접 요금을 입력해서 낙찰을 받는 진짜 경매 방식의 예약 시스템입니다.


4.png


이렇게 Step 1의 지역과 Step 2의 호텔 등급을 선택하면, 우선 priceline이 자체적으로 입찰 가능성이 높은 가격을 보여주고(그림에서는 $117을 추천하네요), 이를 바탕으로 우리가 직접 어느정도 가격이면 낙찰이 될 것인가 예측하여 가격을 적고, 입찰을 하여 예약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

다만 무분별한 입찰을 막기 위해 같은 지역 같은 등급에 대한 입찰은 24시간 내 1회로 제한됩니다.


이번 글에서는 이정도로 호텔 경매 방법에 대해서 소개하고, 다음 글에서 어떻게 이 사이트들을 더 잘 활용할 수 있는지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5 음악/스포츠 [능력자K/음악] 노다메칸타빌레로 본 오케스트라 뒷이이기(3/3) 2 file 크아홍 2014.12.15 823
224 기타 내 몸에 맞는 자산관리 설명서(7) 금융기관#2 보험회사 part.2 불편한진실 2015.06.22 823
223 여행/사진 [능력자K] 소니 APS-C E마운트 렌즈 추천 4 file latio 2014.12.12 832
222 음악/스포츠 [음악] 노래 잘하는 법 1강 file 리틀본야스키 2015.04.26 842
221 여행/사진 [사진] 흔들리지 않은 사진을 담아보자! 2 file 식물적감각 2015.05.31 848
220 여행/사진 [여행] 숙박하며 마일리지 벌기(출장시 유용) 1 file ldg810 2015.05.12 855
219 기타 [책]<솔로몬의 선택>기억하세요? file moonjeje 2015.05.18 860
218 음악/스포츠 [야구] 세 파워피처의 엇갈린 운명 2 쿨럭 2015.05.09 865
217 음악/스포츠 [능력자K/음악] 노다메 칸타빌레로 본 Orchestra 뒷이야기(2/3) file 크아홍 2014.12.12 868
216 음악/스포츠 [능력자K] FA는 왜 이렇게 비싸졌을까: (2) 공급을 스스로 막는 구단들 file 쿨럭 2015.02.17 873
215 취미 [맥주] 날씨도 더운데 맥주 한 잔 하시겠습니까 ? 5 file Engibeer 2015.05.28 874
214 취미 [능력자K] 금리 0.1%를 높이는게 의미가 있을까? 2 file kwon4711 2014.12.12 876
213 음악/스포츠 [능력자K/음악] 노다메 칸타빌레로 본 Orchestra 뒷이야기(1/3) 3 file 크아홍 2014.12.02 882
212 음악/스포츠 [능력자K/음악] 기덕이의 기타이야기 :: 5. 어떤 기타를 살 것인가? Tip!! (1/2) file 크아홍 2015.01.26 883
211 취미 [능력자K] 워렌 버핏? 세계 2위의 부자, 무엇이 다른 사람과 달랐을까? file kwon4711 2015.02.23 883
210 기타 내 몸에 맞는 자산관리 설명서(2) 부자되기 어렵지 않다(?) 1 file 불편한진실 2015.04.27 888
209 취미 [능력자K] 투자는 돈을 벌기 위한 것이 아니라.... file kwon4711 2015.02.27 894
208 음악/스포츠 [야구] 이승엽의 400홈런, 얼마나 대단한 기록인가 3 file 쿨럭 2015.06.09 895
207 음악/스포츠 [야구] 4월, 우리는 어떤 야구를 보았나 2 쿨럭 2015.04.30 899
206 기타 [자산] 내 몸에 맞는 자산관리 설명서 (1) 자산관리, 재무설계 왜 해야하는 건가요? 1 file 불편한진실 2015.04.17 902
Board Pagination 1 2 3 4 5 6 7 8 9 10 ... 13
/ 13

포인트랭킹

순위
닉네임
포인트
1
카이**
5716
2
서**
5016
3
봐*
4810
4
동**
3897
5
대학원****
2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