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단일서비스 로그인
Language

생활정보(이전)


> 정보 > 생활정보(이전)

042-350-2071

통화 가능 시간

평일 13:00-17:00

메일 | 건의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크랩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크랩

재테크를 시작한다~ 라고 한다면 많은 분들이 "어떤 금융상품을 들어야 하나요"와 같은

질문을 합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대학원생에게 "어떤"은 그렇게까지 중요하지는 않다고 봅니다.

 

재테크 책들이 금리를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재테크의 시작이 "부자를 위한 서비스"에서 시작했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수억 수십억을 운용하는 사람들에게는 금리 0.1%에 연연하는 것이 의미가 있죠.

 

하지만 이제 한푼두푼 모으는 대학원생에게 0.1%~0.2%의 금리 차이는 생각보다는 차이를 만들지는 않습니다.^^

 

이공계적 솔루션으로, 직접 보고 가겠습니다.

 

 

이자의 역설.png

 4%와 4.1%의 차이는 5만원입니다. 작은 금액은 아니지만 의미있는 금액이냐 물으신다면 No!입니다.

 

 

100만원씩 3년을 든 적금인데, 이자가 5만원 차이가 납니다..

 

10만원에 1년짜리라고 한다면, 이 차이는 흔히 말하는 "최저임금 5,580원" 으로 줄어들겠네요.

 

그렇다고 해서 노력을 안 할 필요는 없는게, 조금은 차이가 나기는 합니다.^^

예를 들어 대학원에 많이 있는 전문연구요원들을 위해서는 이런 상품이 있겠네요.

 

우리국군사랑적금.png

군인용 상품들은 은행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우리은행, 신한은행 등은 전문연구요원도 들 수 있습니다.^^

 

적금을 한 달에 100만원 이상 들게 아니라면, "목돈모으기" 단계에서  무슨 적금을

들지를 하루 반나절 이상 고민하는 건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적금이든, CMA든, MMF든 원금손실의 가능성이 별로 없는 금융상품들은

다 비슷한 금리를 줍니다. 그렇다고 0.5%도 안되는 자유예금에 돈을 방치해

놓는 것도 좋지는 않습니다만 쓸데없는데 시간을 낭비할 필요는 없습니다.

 

다이어트에 비유하면, 어떤 적금을 들지 결정하는 건 "어떤 헬스장을 갈지 알아보는 것"

과 같습니다. 아무리 멋진 헬스장을 가더라도 다이어트의 결정요인은 "얼마나 열심히

가는지"가 아닐까요?^^

 

"목돈모으기 단계"에서 훨씬 더 중요한 것은 금리 0.1%를 더 높이는것이 아니라

빨리 들고 끝까지 해약하지 않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합니다.!!!

 

 

 

 

  • ?
    nalgom 2014.12.12 18:30 0/0
    절 로그인하게 만드시다니....ㅋㅋㅋㅋㅋㅋㅋ ㅠㅠ 0.1%에 신경쓰던 제가 어리석었군용!!!! 근데 돈이 언제 어떻게 필요할지 모르니 자꾸 기간이 짧은 적금만 들게되는거같아요ㅠㅠ
  • ?
    kwon4711 2014.12.15 12:04 0/0
    기간이 짧은 적금을 드는 것은 결코 나쁘지 않습니다.^^ 오히려 계속 정기예금이나 정기적금을 해약하는
    상황이 나오는 것이 훨씬 더 큰 문제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취미 [능력자K/소인수분해] 1. 동기 부여 14 독거노인 2014.12.15 8113
61 취미 [능력자K/소인수분해] 2.배수판별법 2 독거노인 2014.12.31 2120
60 취미 [능력자K/소인수분해]3. Main Dish (Part1) 1 독거노인 2015.01.25 958
59 취미 [능력자K/소인수분해]3. Main Dish (Part2) 2 독거노인 2015.02.21 990
58 취미 [능력자K/캘리그라피] 2월 좌우명 캘리그라피 이벤트 올립니다. 3 file 백호랑 2015.04.07 1452
57 취미 [능력자K/캘리그라피] 이벤트 - "당신의 좌우명을 알려주세요" 20 file 백호랑 2015.01.14 1025
56 취미 [능력자K/캘리그라피] 제 1장 - 당신의 글씨는 아름답다. 2 file 백호랑 2014.12.31 1180
55 취미 [능력자K/캘리그라피] 제 1장(부록) - 드라마 '미생'의 명대사 캘리그라피 (1/2) 4 file 백호랑 2014.12.31 1212
54 취미 [능력자K/캘리그라피] 제 1장(부록) - 드라마 '미생'의 명대사 캘리그라피 (2/2) 2 file 백호랑 2015.01.03 1530
» 취미 [능력자K] 금리 0.1%를 높이는게 의미가 있을까? 2 file kwon4711 2014.12.12 876
52 취미 [능력자K] 대학원생 재테크의 시작은? 2 file kwon4711 2014.12.02 1108
51 취미 [능력자K] 부동산, 30대의 통과의례?... kwon4711 2015.01.31 735
50 취미 [능력자K] 어떤 펀드가 좋은 펀드일까요? (1편) 4 file kwon4711 2015.01.03 918
49 취미 [능력자K] 어떤 펀드가 좋은 펀드일까요? (2편) 2 file kwon4711 2015.01.20 911
48 취미 [능력자K] 워렌 버핏? 세계 2위의 부자, 무엇이 다른 사람과 달랐을까? file kwon4711 2015.02.23 887
47 취미 [능력자K] 주식투자는 대박이다? kwon4711 2015.02.10 721
46 취미 [능력자K] 투자(Investment), 투기(Speculation), 재테크(財tech)...?? 6 file kwon4711 2014.12.16 811
45 취미 [능력자K] 투자는 돈을 벌기 위한 것이 아니라.... file kwon4711 2015.02.27 898
44 취미 [능력자K] 투자와 재테크 F&Q 3 kwon4711 2014.12.21 810
43 취미 [능력자K] 피터 린치, 주변에서 투자 아이디어를 찾아 볼까요? file kwon4711 2015.02.17 714
Board Pagination 1 2 3 ... 4
/ 4

포인트랭킹

순위
닉네임
포인트
1
카이**
5873
2
서**
5188
3
봐*
4819
4
동**
3897
5
동원***
1479